News

인터오션 관련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보도자료] 고압산소치료 시장 고속 성장…국내도 저변 확대 필요
작성자 interocean
작성일자 2023-03-24




[CEO에게 묻는다]인터오션(INTEROCEAN) 채재익 대표이사
"미국 등 항암치료까지 확대…국내는 연탄가스 치료 머물러"



"고압산소치료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차세대 치료법입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연탄가스 중독 치료 수준에 머물러 있어요. 좀 더 넓은 시각에서 저변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봅니다."

인위적인 고기압을 만들어 산소를 강제 주입하는 방식으로 질병을 치료하는 고압산소치료가 국내에서도 적응증을 넓히며 속속 의료기관에 도입되고 있다.

하지만 항암과 피부, 성형에까지 넓게 활용되고 있는 미국이나 유럽과 달리 국내에서는 적응증이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이 사실.

국내에서 최초로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를 개발한 인터오션의 채재익 대표이사는 이러한 현실로 인해
국내에서 고압산소치료가 확산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며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채재익 대표이사는 "고압산소치료는 이미 일산화탄소 중독, 잠수병 치료 등에서 넘어 다양한 질환과 나아가 성형, 노화까지 그 유효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이에 대한 인식이 저조한 것이 사실"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세계에서 주목하는 기기를 만들고 있는데도 이러한 허들에 걸려 국내에서는 확산에 한계를 겪고 있다"며
"이에 대한 인식에 아쉬움이 있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인터오션은 1993년 산업 잠수용 고압챔버를 생산하기 시작해
2013년 국내 최초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를 개발하며 관련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 중 하나다.

지난해만 대구 프른병원, 김해 조은금강병원 등 15개 병원에 다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를 납품하며 사업 실적을 거두고 있는 상황.

하지만 처음부터 이러한 승승가도를 달린 것은 아니다.
2013년 공공 의료기관의 요청에 의료용 고압산소치료기를 생산한 이래 2년간 단 한대도 수주하지 못한 상황도 있었다.

채재익 대표이사는 "2013년 삼천포 서울병원에서 잠수병 등을 이유로 의료용 고압산소치료기 생산을 요청해 사명감을 가지고 완성했지만 이후 2년간은 전혀 실적이 없었다"며 "사업을 포기할까 생각한 적도 많았다"고 회고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해외에서 고압산소치료기가 다양한 질환에 활용되는 것을 보면서 누군가는 이 일을 해야한다고 생각했다"며
"수년간 실적이 없는 상황에서도 이를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국내 최초의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다. 하지만 이후에도 고난은 많았다.
안전을 강조하다보니 오히려 외국산이나 뒤늦게 시장에 진출한 후속 주자에 비해 가격경쟁력에서 밀리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채재익 대표는 "고압산소치료기의 최우선 과제는 바로 안전"이라며
"고기압의 산소가 가득찬 상태인 만큼 아주 사소한 문제로도 화재나 폭발 등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인터오션은 훨씬 고난도 기술인 산업 잠수용 챔버에서 시작했고 의료용 또한 이에 못지 않은 안전성을 갖추는데 힘을 써 왔다"며
"산소 중독 예방 시스템과 위급 상황에 대비한 소화수, 메뉴얼 안전 버튼을 가지고 있는 것은 인터오션 제품이 세계에서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렇듯 세계 기준보다도 안전성이 높은 기기를 만들고 있는 그에게도 고민은 있다.
바로 지나치게 타이트한 적응증과 저평가된 수가 체계다.

이미 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에 이르렀지만 이를 둘러싼 환경은 여전히 1980년대에 머물러 있다는 것이 그의 지적이다.

채재익 대표는 "현재 국내에서 고압산소치료의 적응증은 미국과 유럽의 반의 반도 되지 않는다"며
"훨씬 더 많은 질환에서 유효성을 확보하고 있지만 여전히 국내에서는 연탄가스 치료 수준의 적응증만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수가 체계 또한 마찬가지다.
미국과 유럽 수준까지는 무리더라도 최소한 필요한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수준까지는 만들어 줘야 한다는 것이 채 대표의 의견.

채재익 대표는 "현재 고압산소치료에 대한 급여는 최대 14번까지만 적용된다"며
"고압산소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경우 매일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2주만 있으면 아예 치료를 받지 못한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그나마 적용되는 수가도 미국과 유럽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며
"이로 인해 장기간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 사각지대에 놓이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인식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출처 메디칼타임즈 이인복 기자